* 아래 내용은 믹싱 및 마스터링 플러그인 전문 회사인 iZotope의 공개자료 'Mastering with Ozone'의 내용 중 마스터링 팁에 관한 내용입니다.   






마스터링 팁 (Mastering Tips)





1. 마스터링은 당신이 아닌 다른 사람이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필드에서는, 한 사람이 연주자이자, 프로듀서, 믹싱 및 마스터링 엔지니어인 경우가 종종 벌어집니다. 만약 신뢰할만한 마스터링 엔지니어를 고용하지 못한다면, 최소한 당신과 함께 '들을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합니다. 같은 뮤지션이라면, 당신이 그 밴드의 곡들을 마스터링 해주고, 당신의 곡은 그 밴드에게 부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이유는 주로 청취 환경과 취향 때문입니다. 당신이 과도한 베이스를 즐겨 사용하거나, 당신의 모니터링 환경이 고역대를 제대로 들을 수 없는 상태라면, 믹싱에 있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이 그대로 마스터링에서도 발생하게 됩니다. 믹싱 엔지니어들은 자신들이 선호하는 음악에 매우 익숙하기 때문에, 다른 청취자의 의견을 듣지 않은 채로 마스터링을 작업하다보면 결국 모든 사람들이 들을 수 있는 문제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2. 한 세션의 마스터링을 마치면 잠시 쉬거나 다른 CD를 듣는 것이 좋습니다. 


피곤해진 귀를 쉬면서 릴랙스해주는 것이죠. 

작업하는 사운드의 방향성과 직감적으로 무엇을 해야할지 잘 알고 있는 프로 엔지니어들도 익숙한 레코딩을 듣는 등의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세션동안 자기자신을 재조정합니다.



3. 다른 스피커과 사운드 시스템으로 들어보아야 합니다. 


몇 개의 다른 트랙을 CD나 MP3 플레이어에 넣어 집에 가져가서 본인이 평소에 듣던 스피커로 들어보거나, 운전 중의 차 안에서 들어보시기를 바랍니다. 특정한 차이점에 대해 몰입하지 말고, 다른 시스템에서 사운드가 어떻게 들리는지 전체를 조망해보며, 마스터링의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습니다. 




4. 모노로 사운드를 확인합니다. 


이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모노와 스테레오 정보의 비율을 균형있게 가져가야, LP나 레코드, MP3 등의 수많은 형태의 결과물 청취에 대해 대응할 수 있습니다. 작업물을 모노로 들었을때 중요한 악기가 사라지거나, 전체적인 레벨이 심각하게 떨어진다면, 현재의 작업을 다시 생각해봐야 합니다. 



5. 85dB 정도의 레벨로 모니터 합니다. 


목소리에 힘을 주지 않고도 가까이 앉아 있는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는데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 모니터 스피커의 볼륨을 올립니다. 이 정도면 충분합니다. 낮거나 중간 사이의 볼륨을 들을 때, 우리의 귀는 더욱 민감한 중역대를 더 잘 듣게 되고 저역대나 고역대는 잘 못듣게 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이러한 현상을 플레쳐 먼슨 효과 (Fletcher-Munson effect)라고 하는데, 재생 볼륨에 따라서 다른 주파수 영역대가 얼마나 다르게 들리는지를 설명하는 개념입니다. 

따라서, 서로 다른 볼륨에서 소리가 어떻게 들리는지 그때그때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6. 작업을 다 마쳤면, 잠을 청하고, 다음 날 아침에 다시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 동탄펫터 2015.06.25 19:41

    오늘에서 보내주신 메일보고 접속했습니다
    천천히 보고 배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모노펫 2015.06.29 21:15 신고

      수고스럽게 방문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좋은 글들 많이 올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도플라밍고 2015.08.19 20:28

    안녕하십니까 가쒸와또재 님 포스트 잘보고있습니다.
    업장에서 쓰기위해서 노래에 박자를 깔고 사운드 조절하는 정도의 작업을 하고있습니다.
    우선에 컴퓨터 스피커에서 대충 이정도쯤이면 되겠다 싶어서 사운드 잡고
    필드에서 틀어보고 업장에 맞게 다시 조절하기를 반복하는데
    이런 문제점을 줄이고 저만의 사운드를 갖추려면 어떻게 해야될까요?
    사운드포지.쿨에디트.애시드7을 사용하고있습니다. 각각의 프로그램의 장점만 이용하며 작업하고있습니다.

    • BlogIcon 모노펫 2015.08.20 10:27 신고

      사운드 믹싱을 주로 하시나보군요. 혹시 오디오인터페이스와 모니터스피커 없이 작업을 하고 계신가요? '컴퓨터 스피커'라고 하셔서 드리는 질문입니다. 사운드포지와 쿨에디트는 웨이브 편집이 우선이므로 굳이 오디오인터페이스가 없어도 작업 자체는 가능하지만, 애시드7은 오디오인터페이스 없이 정상적인 미디 작업은 한계가 있습니다.

      또한, 컴퓨터 스피커로는 중저역대에 대한 정확한 모니터링이 불가능하므로, 지금처럼 현장을 왔다갔다 하시면서 사운드를 조절하실 수 밖에 없습니다. 적절한 모니터 스피커 세트를 장만하셔야 됩니다.

      따라서, 질문의 내용만으로만 보자면 적절한 오디오인터페이스 + 모니터 스피커 의 세팅이 필요한 것으로 보이네요~

  • 도플라밍고 2015.08.20 16:35

    답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네 장비라고는 R&D 브랜드의 R224 라는 스피커를 사용하고있습니다.
    싸고 괜찮은거 같습니다.
    애시드에서 원곡에 박자를 입히고.
    쿨.사포에서는 편집기능만 이용하고있습니다.
    어디가서 말하기는 좀 그렇지만 음악으로 살아가는 입장에서
    열심히 하는것보다 전문적으로 잘 파헤쳐서 해야겠더라구요.
    주위에 선배한테
    모니터스피커와 인터페이스를 추천받아서 중고가격을 알아봤는데 aron인터페이스는 10만원 안으로 구입가능하던데
    모니터 스피커 경우네 50만원씩 가격이 형성되어있더라구요.
    혹시 추천가능한 모델들 있으신가요?

    • BlogIcon 모노펫 2015.08.21 08:16 신고

      캔스톤 F&D R224는 가격 대비 성능이 좋지만, 작업용이아닌 감상용 모델로 정확한 모니터링을 하기에는 단점이 많습니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모니터스피커는 FOCAL : CMS40, SOLO6BE, TWIN6, CMS65 / YAMAHA : HS50M, HS80M / Mackie : MR5, HR624 MK2 / ADAM : A3X, A5X, A7X / Genelec : 6010A, 8020A~8030A / ESI : uniK05+ / Eve Audio : SC204 등이 있고, 예산 범위 내에서 결정을 하셔야할 것 같습니다. 갑자기 비싸고 좋은 모델로 가기 보다는 다양한 모델을 경험하시면서 조금씩 업그레이드를 하시는게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저렴하게 가격이 형성되어 있는 YAMAHA에 관심을 가져보시면 좋을 것 같고, 위에는 없지만 YAMAHA MSP5 추천드립니다.

      오디오 인터페이스는 작업의 목적에 따라 다양한 쓰임새가 존재하기 때문에 섣불리 추천드리기가 애매합니다. 다만 제 경험상 최근의 저가형 오디오인터페이스 중에서는 Steinberg 의 UR22 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 워리어 2016.10.10 21:14

    공부 좀 할려고 검색하다 주인장님의 글을 읽어며 많은 도움을 얻고 있습니다..고맙습니다..
    위에 마스터링 팁중에 모노로 사운드를 확인한다라는걸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않가서요? 좀 설명좀 해주시면 감사하겠읍니다..꾸벅..

    • BlogIcon 모노펫 2016.10.15 14:32 신고

      모노스피커로 사운드를 확인한다는 뜻입니다. 믹싱 때에도 빈번하게 확인해야할 중요한 작업입니다. 특히 라디오로 음악을 많이 듣던 시절에는 라디오 스피커가 모노이므로 스테레오로 만든 음악이 모노로도 과연 잘 뽑히는가가 중요한 부분 중의 하나였습니다.

      현대에 와서는 대부분 이어폰이나 헤드폰, 하이파이 장비 등으로 음악을 들으므로 스테레오 환경을 최우선 고려해야하는 것이 맞지만, 엔지니어의 입장에서는 모노 환경에서 위상 캔슬 등이나 톤의 변화가 최소화되고 다이나믹이 충분한 안정된 음악을 믹싱할 수 있다면, 스테레오 환경에서는 분명히 더 좋게 들릴 것이기 때문에 중요하게 취급하는 모니터링 기법 중의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