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래 내용은 믹싱 및 마스터링 플러그인 전문 회사인 iZotope의 공개자료 'Mastering with Ozone'의 내용을 번역한 것으로, 이해를 돕기 위해 의역하거나 일부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Ozone 6로 설명되어 있으나 마스터링에 관한 일반적인 내용을 다루므로 좋은 참고가 될만한 내용입니다.






3. 마스터링의 기초






(1) 믹싱 vs 마스터링


믹싱과 마스터링을 묶어서 하나의 단계처럼 취급하는 태도는 경계해야 합니다. 멀티 프로젝트를 믹싱하는 것과 유사하게 마스터링을 하다보면, 마스터링 자체에 집중하지 못하고 곡의 어레인지부터 녹음, 믹싱, 마스터링 과정을 끊임없이 반복하는 순환구조에 빠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녹음 및 믹싱과 마스터링을 구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마스터링을 수행할 때에는 '여기서 신스 음색을 다른 것으로 바꾸면 어떨까?'하는 식의 디테일한 고민보다는, 믹스의 전체적인 사운드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복잡하게 편곡되어 완료된 믹스 결과물에 대해 한 가지 악기에만 집중하여 과도하게 작업하다보면, 오히려 다른 모든 부분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원하는만큼 믹싱을 수행하고, 스테레오 파일로 마무리를 하고, 완전히 독립된 마지막 단계로서 마스터링을 수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스터링을 배우는 데이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요소는 다른 사람의 마스터링된 결과물을 참고하면서 연습하는 것입니다. 수많은 종류의 마스터링 밸런스, 톤, 다이나믹 등을 익히는데에 있어서 많이 들어보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모든 엔지니어나 프로듀서들은 자신만의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 마스터링 엔지니어어의 일은 프로듀서나 아티스트, 또는 믹싱 엔지니어가 가진 비젼을 더 명확하게 개선해주는 것입니다. 작업시 작업물에 어떤 변화를 가미했다면, 한발 물러나서 쉬면서 객관적인 귀로 자신의 작업물을 그때그때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경험많은 엔지니어들 조차 본인의 작업물을 다른 누군가가 마스터링해 주기를 선호하는데, 이는 다른 누군가 (역시 경험많은 마스터링 엔지니어) 본인과 다른 시각과 다른 기준으로, 그 나름의 영감을 가지고 도출한 작업 결과물의 가치를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2) 마스터링 효과들


보통 전형적으로 다음과 같은 제한된 특정 프로세서를 가지고 마스터링을 수행하게 됩니다. 


컴프레서, 리미터, 익스팬더 (Compressors, Limiters, Expanders) 등으로 믹스의 다이나믹을 조정합니다. 특정 주파수 대역이나 악기들 (베이스나 디에싱된 보컬 등)의 다이나믹을 조정하기 위해서는 멀티 밴드 다이나믹 프로세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싱글 밴드의 컴프레서는 믹스의 전체적인 주파수 범위에 변화를 주기 위해 단순 적용합니다. 


  • 이퀄라이저 (Equalizers)는 톤 밸런스를 잡는데에 사용합니다. 


  • 스테레오 이미징 (Stereo Imaging)으로 사운드 영역의 인지된 폭과 이미지를 조정합니다.


  • 하모닉 익사이터 (Harmonic Exciters)로 믹스에 활기와 포인트를 줄 수 있습니다. 


  • 리미터/맥시마이저 (Limiters/Maximizers)로 클리핑이 뜨지 않도록 피크를 제한해, 전체 음압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 디더 (Dither): 24비트나 32비트의 결과물을, 다이나믹을 유지하고 소리의 디스토션을 방지하면서 16비트 (CD음질)의 보다 낮은 비트로 변형합니다. 


가장 좋은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서 필요한 효과들만 취사 선택해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고, 사용 순서도 '더 좋은 소리가 나온다면' 어떤 순서가 되어도 좋다. 단, iZotope에서 추천하는 마스터링의 순서는 다음과 같다. 


- 1. 이퀄라이저 

- 2. 다이나믹스

- 3. 포스트 이퀄라이저 (Post EQ)

- 4. 하모닉 익사이터

- 5. 스테레오 이미징

- 6. 라우드니스 맥시마이저 (Loudness Maximizer)


* iZotope OZONE 6 화면




(3) 프리셋 (Presets)


(이 부분은  Ozone 1~6에만 해당되며, 제 생각을 적었습니다)


Ozone 6 에 내장된 프리셋을 기초로 마스터링 작업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오존 프리셋의 장점은 곡의 장르나 특성, 강조하고자 하는 부분, 아티스트나 프로듀서의 비전에 따른 특정 느낌의 반영 등이 다양하게 세분화되어 정리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당연히 믹스의 결과물이 오존이 예측하지는 못하므로, 프리셋을 적용해서 작업을 완료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어디어 어떻게 시작해야될지 모르겠다'고 할 때, 이 프리셋을 적용하고 프리셋의 각 파라미터가 어떻게 설정되어 있는지 확인해 본다면, 어떻게 마스터링을 진행해야할지 감을 잡을 수 있습니다.


또한 여러 종류의 프리셋을 간단히 적용하여 서로 비교해보면서 자신이 원하는 결과에 근접한 프리셋을 세팅해 놓고, 세부적인 요소들을 조정하는 것도 시간을 줄이는 방법입니다. 




(4) 마스터링 수행에 대한 조언


DSP (Digital Signal Processing) 는 소리를 만들어주는 툴이 아니라 소리를 만드는 것을 '도와주는' 도구일 뿐입니다. 이러한 툴을 사용해 수많은 방법으로 소리를 가공할 수는 있지만, 소리를 가공하면 할수록 원래의 소리를 더 크게 해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멀티밴드 툴은 싱글밴드 툴보다 소스에 더 큰 데미지를 줄 수 있도 있습니다. 따라서, 마스터링 후에 듣고자 하는 소리를 명확하게 미리 규정하고, 스스로 정한 지침에 따라 매우 세심하게 작업을 해야 합니다. 다음의 단계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1. 들어보기 : "음, 내가 바꾸고 싶어하는 부분이 여기가 확실하군"


- 2. 검토하기 : 변화를 주기 위해 가장 좋은 툴이나 기법은 무엇일까?"


- 3. 실험하기 : "일단 한번 해 봅시다"


- 4. 평가하기 : "다 됐다.... 음 그런데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위의 순서는 마스터링의 과정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일로, 때에 따라 수백번을 반복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 동탄펫터 2015.06.26 09:06 신고

    여러번 동작시켜봤지만
    이퀄라이저와 포스트 이퀄라이저의 차이점이 뭔지를 잘 모르겠어요

    • BlogIcon Monopet 2015.06.29 21:43 신고

      보통 Pre-EQ 와 Post-EQ로 구분짓기도 합니다. Pre-EQ는 우리가 익히 사용하는 EQ의 개념으로 특정 주파수를 커트하거나 부스트해서 톤을 다듬는 기계적인 역할이라면 (따라서 보다 정확한 EQing이 가능한 플러그인이나 장비들을 사용합니다) Post-EQ는 이미 컴프레서를 통과하여 다이나믹이 좀더 평평해지고, 음압이 올라간 소리를, 특정 주파수를 살짝 부스트하여 전체적으로 원하는 톤을 다시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Pre-EQ는 '디지털'화된 플러그인의 형태가 유리하고, Post-EQ는 '아날로그' 콘솔을 복각한 플러그인의 형태가 유리합니다.

  • 동탄펫터 2015.10.11 10:22 신고

    안녕하세요 비오는 휴일 아침에 그동안 작업해 놓은것을 들어보다 그간 궁금한것이 있어 질문드려봅니다
    그간 큐베에서 놈음해서 이펙트주고 조정하고 ozone 플러그인등을 불러와 전체적 발라스등을 맞추어 익스포트 시켜왔는데
    (굳이 이것을 마스터링 작업이라 해야할지 모르겠으나 ) 큐베에서 듣는것과 익스포트 시킨것과는 여러모로 차이점이 발생화더군요
    음질저하, 리버브 정도의 차이점(큐베에서보다 익스포트한것이 리버브가 많이먹은것 처럼 들림) 등....
    어제는 외부에서 ozone6 가동시키고 익스포트한 파일을 불러와서 적당한프리셋을 적용시켜보니 그간 제가 해왔던것과는 많은 차이점이 있더군요 일전에 최종작업을 웨이브랩에서 한적도 있었는데 그땐 차이점이 없게 느껴 졌습니다
    위와 같은 이유로 앞으로는 오존이나 웨이브랩에서 최종작업을 할 생각입니다
    고견 부탁 드립니다 미리 감사인사 드립니다 꾸벅..

    • BlogIcon Monopet 2015.10.12 22:45 신고

      안녕하세요~
      해당 질문에 대한 답은 아니지만, 기본에 충실한 내용을 확인하셨으면 해서 답변드립니다.

      1. 믹싱과 마스터링을 구분해서 작업하시면 좋겠습니다. (마지막 말씀하신부분이 바로 마스터링을 이제부터 따로 하겠다와 같은 의미로 보입니다) 믹싱의 최대 목적은 각 트랙간 밸런스를 맞추어 가장 듣기 좋은 형태로 구현하는 것으로 녹음 상태만 좋다면 사실 각 이펙트의 사용은 최소화 되는 것이 맞습니다. 이펙트의 사용은 각 트랙의 톤을 솔로로 들었을때 가장 좋은 상태로 조정하는 것에 목적을 두시면 됩니다 (다만, 전체 트랙을 믹싱하고나서 각 트랙을 솔로로 놓고 들으면 이상할 수도 있습니다. 목적이 각 트랙의 솔로 톤이 아니라 전체 믹싱의 톤이기 때문입니다)

      2. 믹싱이 완료된 파일을 웨이브 (보통 24bit 96khz) 파일을 뽑으시고, 이 파일을 가지고 다시 마스터링을 시작합니다. 이 파일을 보통 최종믹스라고 하는데 믹스의 음량은 최근에는 국내에서는 -6dB 정도로 맞추는 경향이 있습니다.

      3. 마스터링으로 들어와서 오존을 사용하신다면 오존을 여시고 여러가지 프리셋을 적용해보시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프리셋을 선택하신 후 그 프리셋의 세팅을 참고해서 여러가지 이펙트를 인서트하거나 바이패스 하시면서 조정하시는 작업이 좋겠습니다. 이때 컴프레서로 좀더 음압을 고르게 하고, EQ로 정말 세세하고 적은 양으로 전체 밸런스를 조정하고, 리버브로 전체 공간감을 통일시키거나 깊이감을 더하고, 리미터로 음압을 최대한 끌어올려 볼륨을 키우는 모든 작업이 포함됩니다.

      * 참고로, 서로다른 시스템이나 프로그램에서 믹싱과 마스터링 결과물들을 익스포트 (또는 바운스)하면 같은 세팅이라도 조금씩 다른 결과물이 발생합니다. 프로세서의 성능차이부터 각 DAW의 메모리 사용, 각종 플러그인들이 최적화된 상태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많습니다.

      간단하게 설명드렸으나, 워낙 경험치가 많으셔서 금새 이해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 동탄펫터 2015.10.13 19:55 신고

    매번 도움글 감사 드립니다
    그간 인터넷 이곳저곳에서의 글들과 DAW 기초 책들을 참고하여 맨땅에 헤딩하듯이 독학하다보니
    욕심은 나는데 부족함이 많습니다 딱히 궁금증을 해결할 곳도 없던차에 이곳 블러그를 알게되어
    맨땅에 헤딩하던 실력이 나름대로 기초가 정립되는 느낍입니다

    도움주신 1-4번 글들은 도움주신 덕에 다 이해했습니다
    원래 취미삼아 시작한 트럼펫 연주에 녹음까지 공부하게 되어
    때로는 연습보다 믹싱과 마스타링 쪽에 시간을 더 소비하여 본말이 전도되는 현상도 가끔은 있습니다
    한때 제게 트럼펫 레슨을 해주셨던 선생님도 녹음을 잘 하시는데 선생님은 음향쪽 일도 하셨던 분이라
    그분이 녹음해 놓은것을 보면 정말 높은 퀄리티가 느껴 집니다
    연주도 녹음도 그분 만큼한 할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도움주심에 감사드리며 연주와 녹음 실력향상에 더욱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