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과 비교해서 가상악기의 수준이 높아졌고 그만큼 가상악기를 개발하는 업체들도 많아졌습니다. 가상악기 제작에 있어서 샘플링 방식을 취하던 프로그래밍 방식을 취하던 가상악기의 용량은 증가할 수 밖에 없습니다. 특히 샘플링 방식은 높은 품질의 샘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수의 마이크와 더 높은 음질을 필요로하므로 용량 증가가 필연적으로 보입니다. 


또한, 기존의 아날로그 악기를 샘플링하는 것을 넘어서 패드나 신쓰, 앰비언스 계열의 가상악기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현대 음악의 트렌드에 맞추어서 8dio, OUTPUT, Sample Logic의 가상악기들은 높은 퀄리티로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습니다. 어쨌든 새로운 가상악기의 출연은 역시 용량증가가 필연적이 되죠. 


다행일지도 모르겠으나, 영상이나 디자인 쪽과는 달리 음악에 있어서 필요한 가상악기는 음악가마다 다르겠지만, 자주 사용하면서 꼭 필요한 가상악기의 용량은 1TB 안에서 해결되는 편이고, 영화음악처럼 다양한 군의 다양한 음색의 악기와 사운드가 많이 필요한 작업에서도 2~3TB 정도의 가상악기가 있으면 충분하다고 봅니다. 아직은 많은 종류의 가상악기들이 실제 어쿠스틱 악기나 일렉트로닉 악기들의 사운드를 따라오기 힘들어서 메인이 되는 악기들은 레코딩할 수 밖에 없고, 내가 필요한 모든 악기를 가상악기로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죠. 


많은 가상악기를 가지고 작곡을 해야하는 프로젝트라면 무엇보다 로딩 속도가 중요합니다. 무거운 샘플을 보유한 오케스트라 가상악기들의 다양한 주법들을 로딩하면서 곡에 맞는 분위기를 테스트하기 위해서는 기존 HDD의 속도로는 작업 능률이 많이 떨어지는 것이 현실입니다. 대신 SSD로 가면 성능 대비 가격이 올라가므로 생각해봐야할 여지가 많아집니다. 


가상악기 로딩에 영향을 미치는 속도는 크게 두 가지인데, 가상악기가 들어있는 저장장치의 속도와 가상악기가 연결된 케이스의 연결속도라 하겠습니다. 저장장치의 속도는 크게 HDD와 SSD로 나누어볼 수 있고, 케이스의 연결속도는 썬더볼트(Thunderbolt)와 USB로 나누어볼 수 있습니다. 


다음그래프로 정리해보았습니다. 


※ SSD와 HDD는 평균 읽기 속도이며 저장장치의 수명이나 브랜드에 따라서 그 성능은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또한 어떤 파일을 읽느냐에 따라서도 속도가 차이가 납니다. HDD의 경우 7200rpm을 기준으로 했으며, 업계에서는 0.08~0.16GB/s까지도 읽기 속도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USB나 썬더볼트의 속도는 기대할 수 있는 최대 속도입니다. 역시 어떤 파일을 읽고 전송하느냐에 따라서 그때그때 속도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모든 속도는 사용자의 보다 쉬운 이해를 위해 bps가 아닌 B/s로 단위를 설정했습니다. 



위의 그래프에서 알 수 있는 부분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SSD를 통해 가상악기를 읽어들이면 5배 정도의 속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샘플 용량이 적은 악기야 큰 속도 체감을 할 수 없으나, 샘플 용량이 큰 오케스트라 가상악기의 경우 체감 속도가 상당합니다. HDD의 경우 적은 가격으로 큰 용량을 보유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SSD의 경우 가격은 HDD보다 비싸지만 빠른 속도에 장점이 있으므로, 자주 사용하지 않는 가상악기는 HDD에 넣어두고 자주 사용하고 빠른 로딩이 필요한 악기는 SSD에 넣어두면 유리합니다. 


2. USB2.0으로는 HDD의 성능을 온전히 구현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USB2.0을 통해 가상악기를 넣어둔 HDD 외장하드를 연결해봐야 최대 0.06GB/s의 속도를 기대할 수 밖에 없습니다. 


3. SSD를 USB3.0 연결방식인 외장하드 케이스에 넣어둔다면, SSD의 속도를 온전히 체감할 수 있습니다. 보통 작곡에 필요한 가상악기 용량을 3~400GB 정도라고 가정한다면, 500GB SSD 하나를 저렴한 USB3.0 외장하드 케이스에 연결했을때 속도와 용량을 둘 다 잡으면서 가격도 썩 괜찮은 상황이 나옵니다. 



4. 썬더볼트1과 USB3.1 방식의 외장하드 케이스와 SSD 2개 정도의 조합이라면 1.25GB/s라는 대역폭으로 SSD가 충분히 들어오므로 온전히 속도를 보존하면서 쾌적한 가상악기 구성이 가능해집니다. 문제는 썬더볼트 연결 방식의 여전히 높은 비용 정도가 있겠습니다. 또한 썬더볼트2와 썬더볼트3 방식의 무지막지한 속도는 달랑 SSD 한 두개 연결하는 방식으로는 그 대역폭이 많이 아깝습니다. 그래서 썬더볼트1 때부터 다양한 기기 (모니터, 인터넷, 외장장치 등)를 썬더볼트 독을 통해 연결하는 방식들이 생겨났고, 애플도 이러한 방식을 유도한 것 같습니다. (원통형 맥프로를 제외한 나머지 맥에서 썬더볼트 단자가 많이 부족함)






결론적으로, 가상악기의 로딩 속도와 그에 따른 가성비를 생각한다면, SSD와 USB3.0을 결합하는 방식이 가장 저렴합니다. 이 방식은 맥이나 윈도우 컴퓨터의 환경도 동시에 만족한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안정성이나 사후 A/S를 생각한다면 삼성 제품의 SSD(850 Series EVO 500GB)를 추천하며, USB3.0케이스는 SSD를 바로 결합해서 사용할 수 있는 이지넷유비쿼터스의 NEXT-425U3 제품을 추천합니다. 


삼성 SSD 850 Series EVO 500GB가 2017년 10월 현재 20만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으며, 이지넷유비쿼터스의 NEXT-425U3는 만원 정도 입니다. Amazon 등에서 SSD를 직구한다면 1TB 제품을 20~30만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가상악기 라이브러리의 경우 중요한 데이터가 아니므로 SSD의 안정성이 생각보다 크게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저렴한 HDD를 구매하여 라이브러리를 백업해 둔다면 혹시 SSD가 고장났을때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상악기 라이브러리를 설치하는 시간을 아낄 수 있죠. 


(샘플이 거대한 가상악기의 경우 보통 유럽에 서버를 두고 디지털 다운로드 방식으로 판매하는 경우가 많아 다시 다운로드받는데 엄청난 시간이 걸립니다)




맥 유저라면 사실 차후의 확장성을 위해 1베이 짜리 USB3.0케이스 말고, 썬더볼트1 방식의 2베이 이상의 제품을 구매하시는게 유리합니다. 가격이 문제죠. 


제 경우 HighPoint의 RocketSotr 5212로 각 베이에 가상악기용 SSD 하나, 백업용 HDD 하나를 넣어서 정말 잘 활용하였으며, 이후 AKITIO의  Thunder2 Quad Mini (4베이) 제품으로 가상악기 및 프로젝트 용 SSD 두 개, 잘 사용하지 않는 가상악기 라이브러리 용 HDD 한 개, 백업용 HDD 한 개를 넣어 매우 쾌적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나모찾기 2018.04.17 14:36 신고

    저도 외장 백업용으로 외장하드에 대해 알아보고 있었는데, 한눈에 보기 좋게 잘 정리해 놓으셨네요.
    잘 보고 참고합니다.

    • BlogIcon Monopet 2018.04.17 14:46 신고

      참고되셨다니 다행입니다. 친절한 댓글 감사드립니다. ^^

  • 감사합니다 2018.07.27 10:26 신고

    혹시 이글(주소) 링크가져가서 다른곳 카페 긑은곳에 공유해도 괜찮을까요?

    • BlogIcon Monopet 2018.07.27 11:01 신고

      예의있게 물어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편하게 공유하셔도 됩니다 ^^

  • 안녕하세요 2018.10.05 15:36 신고

    이 글이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혹시 저 추천해주신 케이스에 삼성ssd 1테라나 2테라를끼면 속도가 느려지나요? (500gb를추천하셨기에) 여쭙니다. 그리고 혹시 실례가 되지않는다면 백업하는 방법의 글도 시간나시면 올려주실수있는지요.. 기계를 잘못다루는 저같은 사람들에게 이런 정보글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들르겠습니다 ^^

    • BlogIcon Monopet 2018.10.19 23:24 신고

      용량은 상관없습니다. SSD는 삼성 제품이 가장 안정적이고 그만큼 타사대비 비쌉니다. 또한, 시간이 갈수록 점점 업그레이드된 모델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신 최근 몇년간 SSD 가격이 드라마틱하게 떨어지진 않더군요 ^^

      가상악기 라이브러리를 백업하는 것에 대해 질문하신거라면, 그냥 시중에 많이 있는 2TB용량 정도의 2.5" USB3.0 외장하드 (SSD가 아닌)를 구매하셔서 새로운 가상악기를 구매하실때마다 백업해 두시면 됩니다. 아마 한두달에 한번 정도 백업하실 용도이므로 엄청난 안정성을 자랑하는 히타치 외장하드까지 가실 필요 없이, 저렴한 시게이트 외장하드로 가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저는 그냥 6년전에 사용하던 3.5" 외장하드(전원 필요)에 백업해 두고 있습니다.

  • 유라이더 2018.11.21 21:33 신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답변을 잘 해 주시는 것 같아사 저도 용기내어 여쭤봅니다^^

    제가 2011 맥북프로(usb2.0, 썬더1or2)와 2015 아이맥(usb 3.0, 썬더2) 있습니다. 가상악기 로딩용으로 부족한 하드 공간을 메꾸고 싶어서 여기저기 알아보고 있습니다^^

    가상악기 로딩은 500mb/s 이상이 되어야 좋다라는 글을 보았습니다. 그러면 현시점에 삼성 T5가 좋은 해결 점인데 usb 3.1 gen2를 사용하더라고요ㅜ 전 usb 2.0과 usb 3.0만 가지고 있습니다. usb 3.0은 이론상 500mb/s 가능하지만 유투브 테스트 영상을 보니 200~250mb/s 정도 나오더군요. 500mb/s 참 높은 수치인데 맞는 접근인가요?

    이왕 돈 들여 사는거라 두개의 맥에서 공통으로 사용가능한 옵션을 고민 중에 있습니다. 썬더볼트 2에 usb3.1을 사용할 수 있는 dock은 제 검색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ㅜ 그럼 akito 같은 장치에 bay(?) 이런 방식이 최선인가요?

    마지막으로 외장하드에 저장된 가상악기는 맥끼리 서로 공유가 될까요? 아님 같은 것을 맥별로 각자 깔아야 하나요?

    질문이 많아서 죄송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Monopet 2018.11.22 19:09 신고

      안녕하세요. 용기를 내셨군요 하하.

      USB3.0 단자 자체의 이론상 전송속도는 626MB/s 이지만, 연결된 하드웨어의 성능에 따라 읽기/쓰기 속도의 차이가 납니다. 우리는 가상악기 라이브러리 용도로 사용하면 되므로, 읽기 속도에만 관심가지지면 됩니다. SSD의 성능에 따라 읽기 속도의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제 경험상 아무리 낮아도 350MB/s는 나오더군요. 이정도면 가상악기 로딩 속도로는 아무 문제 없습니다.

      삼성 T5는 USB3.1 용품이지만, USB3.0으로 연결가능한 케이블이 포함되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두 개의 맥에 공통으로 사용하는 방식이 '동시에'라면 얘기가 좀 복잡해집니다. 제가 대답드리기엔 어려운 부분이네요 ㅎ

      가상악기를 넣어둔 T5를 맥1에 연결해서 사용하다가 빼서 맥2에 연결해서 사용하는 방식이라면 아무 문제 없습니다.

      계속 연결해서 사용하는데 동시에 사용하시지 않는 방식이라면 공유폴더로 지정해서 사용하시거나, NAS안에 가상악기를 넣어서 공유하는 방버 등이 있을 것 같네요.

      가상악기는 회사 마다 제품 취급이 다릅니다. 본인의 컴퓨터라는 전제하에 2~3대 정도로 라이센스를 확장가능한 회사 제품이 있는 반면에 한명이 한대에만 설치하도록 하는 정책을 펴는 회사도 있습니다. iLoK등 동글키로 관리하는 제품이라면 간단히 iLoK만 옮겨서 연결하면 됩니다.